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랬만에 시간을 내서 운동도 할겸 한강 라이딩을 하려 했는데 일기예보가 계속 발목을 잡네요

비온다... 주말내내 비온다...  뭐 이런 예보가 전부...

한두번 속는 것도 아니고

하늘은 말짱해서
아줄을 타고 한강으로 나갔습니다..



일단 나가기는 했는데 어디까지 갈까 항상 고민입니다.
그냥 행주산성 쪽으로 달립니다.

몇일전 밤에는 저 코스모스 작품 위쪽로 난지 캠핑가 가기전에 잔디밭에서 공연 같은걸 하던데 다 끝났는지 무대도 치워지고 안보이네요


난지 생태공원 앞에서 사진 찍기 위해 잠시 멈췄는데 나중 시간 될때 한번 걸어서 들어가 본다는게 오늘도 못들어가 보고  고고싱...


하이런 아줄의 현재 상태입니다.
순정상태에서 지저분하게 이것 저것 많이 달려 있어 좀 무겁습니다.

순정상태 무게가 22kg로 안그래도 좀 무거운데 사진상의 핸들쪽의 카메라 가방과 뒷쪽 짐받이의 검은색 가방을 빼고 27kg 정도 나갑니다.

여분의 튜브와 기본적인 공구, 카메라, 스마트폰용 5V 배터리 뱅크 까지 왠만한건 다 가지고 다니다 보니 좀 무거워요
그래서 그대그대 필요한것만 가지고 다니려고 하는데 그게 다 필요해 보여서 잘 안되요
그대신 무전동으로 달릴때 운동 되고 좋아요. 


가양대고 지나면 빨리 달리기가 싫어지는 친환경적인 멋진 코스 나옵니다.
가양대교 지날때 마다 저 엘리베이터는 참 부럽습니다.
성산대교에도 좀 만들어 주지


여긴 비행장인데 연휴라 다들 고향가셨는지 아님 너무 이른시간이라고 생각했는데 아직 비행중인 분은 안보이네요.  사람도 2명밖에 없고...


올때 보니 역시나 오늘도 안 거르고  조정하로 비행장을 찾으셨네요.. ㅎㅎ
아... 여기는 RC용 비행장입니다.

아주 오래전에 여의도 국회의사당 뒷편 무허가 비행장에서 날렸는데
자꾸 한강이 개발되고 자전거 전용도로도 생기고 하니 안전 문제로 퇴출 당해서 사라졌는데.
작년에 여기 지나다가 비행장을 발견했어요
처음 봤을 때는 저 앞에 아스팔트 도로도 없고 비포장 도로에 잡초가 무성한 곳에서 이륙 시켰는데
이제 천막도 갔다놓고 제법 사람들도 많네요

그런데 이쪽으로도 포장된 자전거 전용도로가 생겨서 또 언제 퇴출 될지 모르겠습니다.



이게 탱크 지연 턱인것 같은데 폭이 좁으니 라이딩 할때 조심 해야 합니다.
저 기둥에 부딛치는것 몇 번 봤습니다.
앞사람이 사고나면 거의 안전거리 유지 안하고 오기 때문에 바로 연쇄추돌 대형 사고 입니다.
주의 또 주의

게다가 지금은 양쪽 진출입 도로 양옆으로는 토사가 조금 높게 쌓여 있어서  야간에 라이트 안켜고 노면상태 확인 못한 상태에서 지나가다가 자빠링 할수 있습니다.


여기도 진흙이 많이 쌓여 있네요.
다를 건널때는 왠만하면 끌바하세요.


여기가 유명하다는 그 행주산성 원조 국수집
아직 한번도 안 먹어 봤습니다.
오늘의 목적지가 아니므로 그냥 패스



일산쪽으로 올라갑니다.
교차로 낀 사거리인데 어디로 가야되는지 무지 헷갈립니다.
11시 방향으로 직진



일반 도로는 무섭고  농로로 내려왔는데
위성 지도상에 이 길의 끝이 하천으로 막혔는데  토기굴이 있는지 없는지 명확하지가 않아 확인도 해볼겸 갔습니다.
그랬더니 역시나 길은 하천에서 우회전해서 계속 되더군요. 전 직진해야 하는데 말이죠.

아줄 들고 일반 도로로 올라와서 다시 라이딩 시작...



자유로와 나란히 달리는 그 이름모를 옆 길을 그리 헤매지 않고 찾았습니다.


이제 부터 무조건 직진하면 자유로와 평행으로 달립니다.

오늘의 목적인 진입로 찾기 미션 완료..

다시 유턴해서 복귀합니다.

집에 와서 화면 큰 아이패드로 위성지도 자세히 보니 갤럭시S 작은 화면으로 볼때 몰랐던 농로를 한참 전에 지입해서 쭉 갔어야 되는데 위험한 일반도롤 조금 돌아서 갔더군요.
나중 갈일 있으면 농로를 확대해서 다시 봐야 겠습니다.

아니면 아줄에 아이패드를 거치해??  그건좀 오버죠?



복귀할때는 반대편 차선으로 달리니 저렇게 안전한 지하 토끼굴이 있습니다.
알았으면 이쪽으로 안전하게 가는것인데 말이죠.


차가 한대 겨우 지나갈 정도로 도로도 한적하고 좋습니다.  대신 차오면 서로 비껴 줘야 합니다.



갈때하고 반대편으로 그것도 골목으로 이상하게 왔더니 길을 몰라 잠시 당황하다가
대충 방향만 보고 갔더니 다행이 행주초등학교 진입하는 골목이 있어 행주초등학교를 지나 다시 그 국수집이 나와서 어찌나 반갑던지.....


역시나 밥 먹은지 얼마 안된서 그냥 패스..
보다시피 자리도 없었어요.  지나가다 잠깐 봤는데도 사람들이 어찌나 많은지...



올때 보통 다니는 지름길로 안가고 북쪽으로 더 올라가서 이 다리로 건너왔습니다.

예전엔 큰 다리 밑이  오프로드 모터사이클 연습 하던 분들이 있었는데 고향가서 오늘만 안나온 것인지 연습장소를 다른곳으로 옮겼는지 안보이네요


이쪽 길도 한가하고 천천히 바람 맞으면서 달리면 아주 좋아요..

전체적으로 사진이 날도 흐린데 천천히 주행중에 찍은것들이 많아  조금 흔들렸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